남북경협위, 공동보도문 초안 교환

남북이 경제협력추진위원회(경협위) 제13차 회의 3일째인 20일 공동보도문 초안을 교환하고 본격적인 협상에 들어갔다.

남북은 이날 오전 11시 회담장인 평양 고려호텔에서 김중태 통일부 남북경협본부장과 북측 방강수 민족경제협력위원회 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위원접촉을 갖고 양측이 준비해온 공동보도문 초안을 교환했다.

공동보도문 초안은 각측이 희망하는 이번 회담의 결과물을 담은 것으로, 관례에 비춰 대북 식량 차관에 대해서도 명시된 것으로 관측된다.

김 본부장은 이날 90분간에 걸친 위원접촉 직후 “오늘은 상당히 진지하게 논의했다”며 “처음 접촉에서 완전한 합의를 이루기에는 어려운 부분이 있기에 다시 만나 낮 동안에 모든 부분들을 타결지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쌀 차관 문제와 관련, “기본적으로 논의할 부분들은 다 얘기했다”고 답해 쌀 차관에 대한 입장교환이 있었음을 확인했고 북측 방 국장은 “계속 협의를 하니까 이제 결과물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남북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30분간 진동수 재정경제부 제2차관과 주동찬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 간에 위원장 접촉을 갖고 회담 운영방안에 대한 입장을 나눴다.

진 차관은 특히 전날 전체회의에서 2.13합의의 이행을 촉구하는 우리측 기조발언에 대해 북측이 반발하며 일방적으로 퇴장한 행위에 대해 유감을 피력하고 재발 방지를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이날 오후 4시 김책공대 전자도서관을 참관한 뒤 상황에 따라 위원장 및 위원 접촉을 병행하며 이견을 줄여나갈 예정이다.

그러나 전날 기조발언문, 공동보도문 및 식량차관합의서 초안 등 3개 문건을 미리 교환하자는 북측의 주장으로 양측이 충돌하는 등 파행을 겪은 만큼 정해진 시간 안에 공동보도문에 합의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우리측은 쌀 차관 40만t과 관련, 한반도 정세의 추가 악화가 없는 한 일단 합의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2.13합의의 이행이 지체되고 있는 상황 때문에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상반기에 실시키로 합의한 열차시험운행의 경우 북측은 지난달 중순 실무접촉에서 5월9일 하자고 제안한 데 이어 이번에도 빨리 하자는 입장이어서 5월에 하자는 우리측과 큰 이견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이날 협의를 거쳐 21일 오후 2시 종결회의를 가질 예정이며 우리측 대표단은 같은 날 저녁 서울로 돌아올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