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경협사무소 운영관리합의서 서명

남북은 10일 ‘경제협력협의사무소(경협사무소) 운영 및 관리에 관한 합의서’에 서명함으로써 경협사무소 업무가 효율적으로 이뤄질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

통일부는 이날 “경협사무소 남북 쌍방 소장이 오늘 오전 경협사무소 2층 회담장에서 열린 소장회의에서 ‘합의서’에 서명했다”면서 합의서가 서명과 동시에 발효됐다고 밝혔다.

합의서는 사무소 운영시간, 업무연락 방식, 소장회의 운영, 남측사무소 인원 및 사무실에 대한 안전 보장, 통행, 통신, 긴급상황 발생시 업무협조 등에 관한 사항들을 규정하고 있다고 통일부는 소개했다.

통일부는 “이번 합의서 발효로 남북 사무소간 업무추진 과정에서 효율적으로 협력해 나갈 수 있는 토대가 구축된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경협사무소는 분단이후 처음으로 남측 당국자가 북측지역에 상주하면서 남북 경제협력 문제를 상시로 협의할 수 있는 기구로, 지난 달 28일 개성에서 문을 열었다.

우리측에서는 황부기 소장을 포함해 통일부, 재정경제부, 산업자원부, 무역협회, 코트라, 중소기업진흥공단, 수출입은행 등에서 모두 14명이, 북측에서는 전성근 소 장 등 10여명이 각각 2, 3층에 상주하며 매주 1회 소장 회의를 개최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