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경추위, 첫 전체회의 지연 개최

북측이 기조발언문을 사전 교환하자고 주장하면서 파행을 거듭했던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경추위) 제13차 회의 첫 전체회의가 예정된 시간을 훨씬 넘긴 19일 오후 5시30분부터 평양 고려호텔에서 열렸다.

남북 위원장인 진동수 재정경제부 제2차관과 주동찬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이 접촉, 합의한데 따른 것으로 기조발언문은 종전처럼 회의 직전에 교환하기로 했다고 남측 회담관계자가 전했다.

진 위원장은 위원장 접촉 뒤 기자들과 만나 “북측에 회의장에서 이야기하면 될 것을 가지고 뭘 자꾸 그러느냐고 했으며 일단 회의를 하면서 얘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당초 이날 오전 10시부터 열릴 예정이던 전체회의는 이로써 7시간30분이 지연돼 열렸다.

지금까지 20차례의 장관급회담과 12차례의 경협위가 개최되는 과정에서 입장 차 등을 이유로 회담이 다소 지연되는 경우는 드물지 않았지만 1차 전체회의가 이처럼 늦어진 적은 없었다.

북측은 오전 9시20분께 남측에 식량차관제공 합의서 초안과 공동보도문 초안, 기조발언문을 제1차 전체회의 전에 교환하자고 요청, 남측이 이를 거부했다. 이에 북측은 기조발언문만이라도 교환하자고 수정 요구했지만 남측은 `전례없는 일’이라며 역시 수용하지 않았다.

이를 두고 회담장 안팎에서는 남측이 북핵 2.13합의 이행과 쌀 지원을 연계하려는 의도를 내비치자 북측이 쌀 지원에 대한 확약을 받고 회담에 임하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남북은 이날 당초 일정대로 옥류관에서 오찬은 함께 했지만 오후 4시부터 예정됐던 김책공대 전자도서관 참관은 이뤄지지 않았다.

남측은 전체회의 기조발언을 통해 “2.13합의의 조속한 이행은 남북경협에 대한 국제사회의 확고한 지지를 이끌어 낼 수 있는 지름길”이라며 북측에 영변핵시설 폐쇄 등 2.13합의 이행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할 방침이다.

남측은 또 5월 중 경의선.동해선 열차시험운행 실시에 이은 철도.도로 정식 개통, 경협물자의 육상운송 등도 제안할 예정이다.

북측은 기본발언을 통해 제20차 장관급회담에서 제기한 40만t 규모의 쌀 차관 제공을 거듭 요청하는 한편 열차 시험운행을 조속히 실시하고 지난해 6월 제12차 경협위에서 합의한 경공업.지하자원 협력사업을 하루 빨리 시작하자는 입장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쌀 차관과 관련, 남측은 한반도 정세의 추가 악화가 없는 한 일단 제공에는 합의한 뒤 실제 지원이 이뤄지기까지는 시간이 있는 만큼 북측의 2.13합의 이행을 지켜본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