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경색 해법은 경제교류”

남북관계의 경색 국면을 풀려면 금강산 관광과 경제협력 사업 등 경제교류가 가장 효과적이라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3일 전국의 만 19세 이상 1천17명을 대상으로 남북관계 현안에 대해 설문한 결과 남북 경색을 해소하는 방안으로 가장 많은 35.8%가 `경제 분야의 적극적인 교류’를 꼽았다고 밝혔다.

응답자의 25.1%는 `당국 간 조건 없는 대화’를 선택했고 이어 `적극적인 민간교류 지원'(14.5%)과 `대북특사 파견'(8.3%), `조건없는 인도적 지원'(8.1%) 순이었다.

남북 경색이 장기화할 경우 가장 우려되는 점으로는 `북한의 무력도발 등 한반도의 긴장고조'(30.6%)가 꼽혔다. 북미 대화, 6자회담 등에서 한국이 소외(24.8%)되거나 북한의 체제 변화 때 우리의 역할이 축소(15.2%)될 수 있다는 점에도 우려를 나타냈다.

통일에 대한 관심도를 묻는 질문에는 73.1%가 `관심이 있다’고 답변했으나 20대 이하에서는 관심있다는 응답이 55.2%로 30대(71.7%)와 40대(79.7%), 50대 이상(80.6%) 등 다른 연령대에 비해 크게 낮았다.

통일비용 부담에 대해서는 `부담하지 않겠다'(30.4%)와 `연간 1만원 이하'(24.0%)라는 답변이 많아 통일에 대한 높은 관심과 달리 정작 비용 분담에는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통일 자체에는 다소 비관적인 응답이 많았다. 응답자의 50.3%는 `지금보다 경제교류가 활성화되고 자유롭게 왕래하는 수준에 만족한다’는 견해였고 `완전 통일을 이뤄야 한다’는 답변은 26.9%에 그쳤다. 통일 시기에 대해서도 `10년은 넘어야 한다'(61.1%) 또는 `아예 불가능하다'(22.8%)는 의견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이명박 정부가 출범한 이후 급격히 냉각된 남북관계는 `어떤 형태이든 경색을 풀어야 한다'(50.2%)는 응답과 `북한의 변화가 없다면 양보하면서까지 풀 필요는 없다'(49.8%)는 강경론이 팽팽히 맞섰다. 내년 남북관계 전망에는 낙관론(52.6%)과 비관론(47.4%)이 비슷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