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간 계약서·합의서 가짜는 없다”

통일부 당국자는 30일 남북간의 가짜 계약서와 합의서가 판치고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지금은 가짜가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협력사업을 위한 합의서는 정부가 체결과정을 모두 지켜보고 있기 때문에 가짜가 있을 수 없다”며 “과정을 통해 모두 걸러진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작년에는 정부로부터 협력사업승인을 받은 사업이 8건에 불과해 가짜로 인한 피해는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남북교역과 관련해서는 위조계약서가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북측의 민족경제협력위원회와의 협의를 통해 대부분 걸러내고 있다”며 “최근에는 위장반입으로 인한 피해는 없다”고 강조했다.

통일부는 민경협과의 협의를 통해 올해 명태반입 신청 90건 중 15건, 들깨반입 신청 60건 중 5건의 위조계약을 적발해냈다.

이 당국자는 “앞으로 남북간에 합의된 경협사무소가 본격 가동되면 남북경협의 투명성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