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녘 땅에서 듣는 북한 토속민요

이제는 북녘 땅에서도 좀처럼 듣기 힘든 북한 토속 민요가 처음으로 남녘 무대에 오른다.

젊은 국악인들의 모임 ’하늘의 소리 땅의 소리’는 30일 저녁 7시30분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제5회 정기공연 ’북녘 땅 우리 소리’를 선보인다.

봄에 논을 일구면서 부르던 평안도 쇠스랑질소리, 함경남도 단천의 명태잡이소리, 황해도 오목가래질소리 등 북한 지역의 대표적 노동요 8곡이 연주될 예정.

북한에서도 거의 사라진 토속 민요가 남한 무대에 오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하늘의 소리 땅의 소리’는 2004년 서울음반이 발간한 ’북한민요전집’에 기초해 북한 토속민요 8곡을 되살려냈다.

사라져가는 토속민요에 새 숨결을 불어넣는 작업을 하고 있는 이 단체는 이번 무대로 2004년 8월 강원도 토속민요 첫 공연 이래 2년여 만에 한반도 전역의 토속민요 공연을 일단락 짓게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