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광토건, “남.북 합작 건설사 설립 추진”

대북사업을 펼치고 있는 남광토건이 북한 건설회사 ‘516건설 기업소’와 공동으로 북한 및 해외 건설 공사 수주에 나선다.

이동철 남광토건 대표이사는 11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북한 개성의 유일한 건설회사인 ‘516건설 기업소’와 공동으로 개성, 평양 등 북한지역과 앙골라 등 해외 건설 프로젝트 수주에 나설 계획”이라며 “이 회사와 북한 등 제3국 건설 시장에 진출할 때 기술.자본.인력 측면에서 컨소시엄 형태로 진출하자는 내용의 MOU를 지난달 말 체결했다”고 밝혔다.

516건설 기업소는 설립 50년이상 된 개성지역의 유일한 건설회사로 개성시에 아파트 건설 등을 주로 해왔다. 인력은 3천여명 이상 정도로 알려져 있다.

이 대표는 “지금 현재는 516건설 기업소가 남광토건 본사와 별도 도급계약 통해 철골외 철근콘크리트, 타일.미장.벽돌쌓기 등 기능공이 필요한 부분의 공사를 맡고 있는 수준이며, 정확하게 합작 형태가 될지, 조인트벤처 형태가 될 지는 내년 초 최종 합의서가 교환되는 시점에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또 “남광토건은 해외 수주.설계 등을 맡고, 516건설 기업소는 북한내 수주와 인력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