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원희룡은 ‘된장정치인’…열린당 가라”

▲ 한나라당 김용갑 의원

한나라당 김용갑 의원이 ‘오픈 프라이머리’ 경선 방식 도입을 주장하고 있는 남경필∙원희룡 의원 등 당내 소장파들을 향해 ‘된장정치인’이라며 비난하고 나섰다.

28일 김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남경필, 원희룡 의원이 소위 오픈 프라이머리 도입을 주장하면서 또 다시 당을 흔들고 있다”며 “명품만 보면 눈돌아가는 여자들을 ‘된장녀’라고 한다는데, 이들 역시 열린우리당 정책만 보면 눈이 돌아가는 ‘된장정치인’이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오픈 프라이머리 같은 술수는 제대로 된 대권 후보가 없는 열린우리당에서나 고민할 일”이라며 “차라리 열린당쪽으로 가서 오픈 프라이머리에 참여하는 것이 옳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당내 소장파들 전체를 향해 비판의 화살을 날렸다.

그는 “중요한 정치적 고비 때마다 한나라당과 역주행하면서 실패한 좌파정권의 정책을 따라 하기 바빴고, 당헌∙당규를 누더기로 만들어 가면서 자신들에게 유리한 것만 찾아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언제까지 젊은 의원 몇 명의 ‘뻘짓’에 당이 흔들리는 상황을 반복할 것인가”라며 “한나라당도 이제는 그만 정신 차려야 한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최고위원 선거에서 당 지도부 진입에 실패한 소장파에 대한 당내 견제가 확대될 경우 이들의 발언권이 더욱 축소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날 선 비판에 남경필∙원희룡 의원실은 일단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들은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조만간 입장을 정리, 발표할 방침”이라고만 대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