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DJ나 박근혜 대북특사로 보내야”

북한의 일방적 강경조치에 따른 남북경색을 해소하기 위한 대책과 관련, 여당인 한나라당 내에서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당 지도부에서는 대남 압박 조치를 취하는 북한에 대해 원칙적이고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과 달리 소장파 의원들 사이에서는 정부의 유연한 대응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나라당 남경필 최고위원은 26일 “막힌 것을 뚫어주는 데는 정치적인 결단이 필요하다”며 대북특사 파견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남 최고위원은 이날 불교방송 라디오 ‘김재원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북한이 개성공단을 두고 ‘벼랑끝 전술’을 펼치는 것이 이롭지 않다는 것을 설득하기 위해서는 양쪽으로부터 모두 신뢰받는 분이 가야 한다”며 “김대중 전 대통령이나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대북특사로 적합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의 강경 방침에 대해 한나라당 내에서도 의견이 갈린다”면서 “북한의 행태를 모르는 바 아니지만 맞장구치지 말고 설득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토론이 좀 적고 당 내 소통에도 문제가 있다”며 “일단 안이 먼저 나오고 나서 여러 가지 목소리가 표출되니 당 내 많은 이견과 혼선이 있는 것 같이 비춰진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정부가 진정성을 갖고 대화에 나서는 태도를 아직 하지 않고 있다. 당국자간 대화 제의를 한 번도 하지 않았다”며 “일단 공식적인 대화 제의를 통해 우리가 북한의 이야기를 들을 준비가 돼 있고, 진지하게 공식적으로 협상에 임할 태도가 돼 있다는 것을 먼저 확인시켜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그 분들의 목소리와 고충도 이해하지만 그 분들의 목표가 남북관계 경색이 아닐 것이기 때문에 삐라 살포를 자제해야 된다”면서 “한나라당도 적극 나서 민간단체들을 설득하고 자제하도록 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나라당 홍정욱 의원도 이날 오전 라디오 방송에 출연 “남북관계 경색의 물꼬를 트는 유연성이 아주 요구되는 시점”이라며 “총리급, 장관급 특사 파견을 제안하는 등 선제적 조치로 남북관계 개선의 주도권을 갖고 실용외교의 초심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결국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남북대화를 통한 개방인데, 이것이 ‘비핵·개방·3000’이라는 원칙에 막혀 아무것도 진전되고 있지 않다”며 “대화를 하기 위해서는 누군가가 경색의 물꼬를 터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실적으로 10·4선언은 이행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기 때문에 우선 이런 문제들을 북한과 꺼내놓고 이야기해야 한다”며 “6자회담에서도 우리 정부가 남북대화 개선 등을 통해 대북정책에 관해서는 주도권을 가져가겠다는 의지를 확고하게 표현해야 하는 플레이어로서 협상에 임하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