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대북 인도적 지원 재개해야”

한나라당 남경필(南景弼) 의원은 3일 대북지원 재개 논란과 관련, “지난 7월 북한의 미사일 발사 후 국민적 여론에 밀려 중단한 대북 인도적 지원을 재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 의원은 이날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우리가 비추는 햇볕은 김정일(金正日) 정권이 아니라 북한 주민임을 명확히 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남 의원의 주장은 북한의 6자회담 복귀 합의 만으로 쌀과 비료 지원을 재개해서는 안된다는 당론과 배치되는 것이다.

그는 “‘대북 퍼주기’ 논란 속에서 대북 지원을 재개할 명분이 마땅치 않고 국민이 납득하기도 어렵지만 투명성 확보를 조건으로 대북 인도적 지원을 재개해야 한다”며 “이번 기회에 ‘국제기구 수준의 분배 모니터링 시스템을 우리에게도 적용해 달라’고 (북측에) 공식 요구하고 관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 의원은 이와 함께 “참여정부는 반전반핵, 북한의 변화를 담보로 하는 전략적 포용주의, 철저한 국제공조 등 북핵해결 3원칙을 준수해야 한다”며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정책실패에 대해 진심 어린 반성부터 하고 대북정책의 원칙과 철학을 재정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