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선, 물류·관광…황금평, 지식형 신흥경제구로 개발

북한과 중국은 나선경제무역지대와 황금평·위화도경제지대 공동개발 및 공동관리를 위한 조중(북중)공동지도위원회 제3차회의에서 관리위원회를 설립하고 운영협약, 경제기술협력을 위한 협정과 농업분야 협력, 나선지역 전기공급 등에 대한 관련 계약을 체결했다.


중국 상무부는 자체 웹사이트를 통해 14일 베이징에서 천더밍(陳德銘) 상무부장과 북한의 장성택 노동당 행정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가 진행됐다며 회의결과에 대해 이같이 소개했다.


상무부는 이날 회의에서 양국 정부와 기업의 공동노력에 의해 두 경제구의 개발협력이 뚜렷한 성과를 이뤘고 실질 개발단계에 들어섰다는 데 의견일치를 이뤘다고 밝혔다.


상무부는 또 건설과 인재육성, 구체적 계획 작성, 법률법규 제정, 통관 편의, 통신, 농업협력 등에서 새로운 진전을 이뤘으며 북한은 이를 위해 ‘나선경제구법’을 수정했고 ‘황금평 위화도 경제구법’을 새롭게 제정했다고 덧붙였다.


상무부는 북한 동북부에 위치한 나선경제무역지대의 경우 중국 지린성 연변지역과 이어져 있어 동북아지역 국제물류센터, 지역관광센터로 조성해나갈 것이고 선진 제조업기지를 건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압록강 하류에 위치한 황금평·위화도경제지대는 중국 랴오닝성 단동지역과 이어져 있는 만큼 정보산업과 관광문화, 현대농업, 의류가공업의 발전에 주력하고 점차 지식형 신흥경제구로 건설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