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미비아, 北회사와 거래 중단 선언…“제재 이행 의지 반영”

북한과 우호관계를 맺어왔던 아프리카 나미비아 정부가 북한 조선광업개발회사(KOMID)와 만수대해외개발회사(MOP)와의 거래를 종료한다고 30일 공식 발표한 것과 관련, 우리 외교부는 1일 “(이번) 조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2270호를 철저히 이행해 나가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보였다.

외교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우리 정부는 그간 우방국의 긴밀한 협력 하에 나미비아 정부와 협의해왔다”면서 “앞으로도 국제사회와의 공조 하에 안보리 결의의 충실한 이행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계속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나미비아 정부는 안보리 대북 제재가 계속되는 한 나미비아 내 북한 KOMID와 MOP의 활동을 종료시키겠다고 북한 당국은 물론 안보리 측에 통보한 바 있다. 특히 네툼보 난디-은다이트 나미비아 부총리 겸 외교장관도 대통령 특사로 평양을 방문했을 때 이와 같은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당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5일 난디-은다이트 부총리의 방북 소식을 전하면서 KOMID와 MOP와의 거래 중단 결정 내용은 제외한 채, 두 나라 간 친선협조 관계만 언급했다.

한편 나미비아 정부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할 것을 다짐하면서도 북한과 ‘따뜻한 외교관계’가 지속되길 바란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나미비아의 독립 때부터 나미비아 군에 상당한 지원을 하는 등 긴밀한 관계를 맺어왔다.

특히 만수대창작사는 지난 2000년 이후 나미비아에 군사박물관과 독립기념관, 영웅릉, 의사당 등 4건의 대규모 건설을 추진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