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란히 선 남북 열차

57년만에 동해선 열차가 시험 운행에 나서면서 고성 제진역에는 북측 열차와 남측 열차가 처음으로 나란히 서 있는 풍경이 연출했다.

’북남철도련결구간 렬차시험운행 2007.5.17’이라는 패널을 단 북측 열차는 이날 오후 12시30분께 강원도 고성군 현내면 사천리 제진리역으로 서서히 들어선 후 남측 탑승객 100명과 북측 탑승객 50명을 내려 놓은 방향을 북쪽으로 돌려놨다.

북측 열차가 서 있던 제진역에는 동해선 시험운행에 대비해 갖다 놓았으나 시험운행이 차일피일 미뤄지면서 발이 묶여 있던 새마을호가 ‘제진↔금강산’이라는 이정표를 달고 서 있어 반세기만에 남북 열차가 함께 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이날 남측땅을 처음으로 밟은 북한 열차는 정차해 있는 2시간30분 동안 남측 환영인파와 취재진들의 관심과 후래시 세례를 받았다.

’위대한 김일성 수령동지께서 몸소 오르셨던 차’라는 붉은 현판을 측면에 단 이 열차는 만찬을 마친 북측 탑승객을 태우고 오후 3시 제진역을 빠져나갔다.

한 환영객은 “남북한 열차가 같은 플랫폼에서 서 있는 모습을 보게 될 줄 몰랐다”면서 “앞으로 남북한 열차가 서로 자주 왕래하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