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수 PD, 북한군 취조실 끌려간 사연은?

‘나는 가수다’의 김영희 PD가 몰래 북한군을 촬영하다 취조실에 끌려간 아찔한 사연을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MBC ‘놀러와’에 출연한 김 PD는 ‘느낌표-남북어린이 알아맞히기 경연’을 연출했을 당시 답사차 북한에 방문했다며 북한 병사를 보자마자 찍고 싶은 생각이 들어 몰래 촬영을 감행했다고 밝혔다.


김 PD는 “총을 멘 북한 병사가 곁으로 왔는데 찬바람과 거친 야외 생활에 단련돼 사람 피부 같지 않고 짐승 가죽 같았다”며 “그 모습을 꼭 시청자에게 보여 드리고 싶었다”고 소회했다.


이어 그는 “하늘을 보는 척하면서 창 밖으로 카메라를 돌렸는데 바깥에서 북한 병사가 카메라 렌즈를 정면으로 보며 창문을 두드렸다”며 결국 북한군 취조실까지 끌려가 카메라와 촬영 테이프을 모두 빼앗긴 채 버스로 돌아와야 했다고 말했다.


김 PD는 취조실에 끌려가는 수모를 겪었음에도 본 녹화 전날 다시 촬영 욕구을 느껴 몰래카메라 전문 스태프까지 동원해 안경 몰래카메라를 제작했다. 다음날 그는 FD를 시켜 북한 병사 촬영을 감행했지만, 북한 병사가 눈치를 챈 듯 다가오자 FD가 얼굴이 흙빛이 될 정도로 얼어 발각될 뻔하기도 했다고 한다.


다행히 옆자리에 있던 방송인 신동엽 씨가 볼펜을 떨어뜨리는 기지를 발휘해 북한 병사의 시선을 분산시키며 위기를 모면했고, 덕분에 김PD는 최초로 북한군 행진 장면과 북한 병사의 바스트 샷을 촬영할 수 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