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이산가족 상봉 적극 노력하겠다”

김황식 국무총리는 17일 “이북도민의 가장 절박한 과제인 이산가족 상봉을 실현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서울 효창운동장에서 열린 제28회 대통령기 이북도민 체육대회에 참석, 격려사를 통해 “정부는 굳건한 안보의 바탕 위에서 일관된 원칙과 진정성을 가지고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은 이제야말로 핵개발을 포기하고 국제사회와 협력해야 한다”며 “천안함 사건에 대한 책임있는 조처도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또한 “이북도민 여러분은 불굴의 용기로 수많은 고난을 극복해온 대한민국 현대사의 주역”이라며 “우리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고 번영하는 나라를 만드는데 크게 기여해 왔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김 총리는 “이북도민의 헌신과 우리 국민의 저력으로 대한민국은 산업화와 민주화의 기적을 이뤘다”며 “다음달 초에는 G20(주요20개국) 정상회의가 서울에서 열린다. 새로운 국제 질서를 주도하는 중심 국가로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