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주석 전화통화도 들려주더라”

무소속 정몽준(鄭夢準) 의원이 25일 1990년대 초반 국가정보원의 전신인 국가안전기획부가 고(故) 김일성 전 북한 주석의 전화통화를 녹음한 것을 당시 국회의원들에게 들려줬다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의 외교통상부 결산심의에서 안보상황 변화에 대해 언급하면서 13대 국회의원 시절 당시 안기부를 감독했던 국회 국방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경험한 일을 소개했다.

그는 “1990년대 초 소련이 해체되고 동구권이 몰락할 때 국회 국방위원회에 있었는데, 당시 정부에서 김일성 북한 주석이 헝가리에 있는 딸과 국제전화 통화하는 것을 녹음해서 우리에게 들려줬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어 “그때 김 주석은 딸에게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으니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면서 “나중에 김 주석이 일본 마이니치 신문과 인터뷰를 하면서 같은 말을 하더라”고 전했다.

정 의원은 “당시 동유럽의 변화가 상징적인 것이었는데 요즘 보면 상황이 정반대”라면서 “지난 8.15 때 러시아의 책임자와 북한이 축하메시지를 교환했지만 우리는 동맹국이라는 미국과 여러 가지로 불편해서인지 축전을 교환했다는 얘기를 못들었다. 새로운 변화라 생각된다”고 했다.

그는 이어 “외교력이 결국 전투력이라고 이해하는데 만약 외교부 간부께서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환경이 괜찮다고 생각한다면 그건 잘못된 생각”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