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전 대통령 서거로 문화행사 잇단 연기

경기도내 지자체들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로 각종 축제와 음악회 등 문화행사를 줄줄이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있다.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22일 오후 파주출판단지에서 개최 예정이던 한류기사단 페스티벌을 29일로 연기했다.

부천시는 당초 이날 개최하려던 부천무형문화엑스포 개최 기념 콘서트를 취소한 가운데 21일과 22일 개최 예정이던 해피콘서트와 청소년 연합축제도 28일과 29일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용인시 역시 19일 도시락음악회와 21일 금요예술마당, 22일 한여름방의 콘서트 및 자전거타기 축제 등을 무기한 연기했다.

군포시의 수리산축제(20일)와 시흥시 뜨락콘서트(20일), 광주시 풍류음악회(22일), 의왕시 왕곡천 반딧불이 문화의 밤(21일) 등도 다음주로 연기됐다.

이밖에 안산시는 한평공원 개장식(19일)과 토요 행복콘서트(22일)의 행사 규모를 대폭 축소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도청 및 도 제2청, 수원역 등 도내 50여곳에 설치된 분향소에는 하루종일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