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숙 “압박정책 표현은 지나친 해석”

김 숙(金 塾) 외교통상부 북미국장은 15일 ‘최근 미 행정부내의 잇단 강경발언이 대북 압박정책으로 전환을 의미하느냐’는 질문에 “압박정책이라는 표현은 지나친 해석”이라고 밝혔다.

김 국장은 이날 오전 KBS 1라디오 ‘안녕하십니까 김인영입니다’에 출연해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 6월과 11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핵문제는 6자회담을 통해 외교적, 평화적으로 해결을 한다고 합의된 바 있으며, 이 것이 양국의 공식 입장”이라고 확인하고 “북한을 보는 미국의 시각이 변화한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김 국장은 대북 금융제재 공방과 관련, “미국이 그동안 십 수년간 이 문제를 추적해왔고 우리측과도 긴밀히 협의를 해왔다”면서 “미국이 갖고 있는 사실관계에 대해 우리측이 차분하게 들어 볼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미측은 (대북 금융제재는) 공세적인 의미는 아니며 법집행 차원의 방어적 조치라고 얘기하고 있다”면서 “따라서 외교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6자회담 과정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또 ‘한미가 이와 관련해 시각차가 있느냐’는 물음에 그는 “양측간에 새로운 문제가 드러나거나 밝혀지게 되면 서로 입장을 밝혀 놓고 그 입장에 입각해 서로 조율해왔다”며 “지금 바로 그런 조율과정 속에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대북 추가제재 가능성과 관련, 김 국장은 “어떤 근거에서 그런 얘기들이 나오는 가에 대해 한미 간에 우선 조용하고 긴밀하게, 실무적으로 조율할 부분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6자회담 수석대표들간의 제주도 회동 가능성에 대해 “현재로선 안될 것 같다”고 전했다.

김 국장은 이어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 대사의 ‘북한은 범죄정권’ 발언을 언급하면서 “현재 6자회담이 중요한 시점에 와 있고 북한은 외국이나 외부의 발언에 극도로 민감하다”며 “그래서 이 시기에 북한을 자극할 수 있는 발언은 당면한 중요 목표를 위해서라도 자제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