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숙 ‘北도 6자회담 조속 재개 동의’ 시사

북핵 6자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3일 6자 수석대표 회동 재개 일정이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 본부장은 베이징에서 한.미, 한.중 수석대표 회동을 가진 뒤 이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기자들과 만나 “중국이 아직 6자 수석대표 회동 날짜를 정하지 못했다”면서 “(베이징에서) 조만간 열릴 수 있도록 최종 조율을 했으니 중국이 적절한 날짜를 선정해 참가국에게 회람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6자 수석대표 회동을 조만간 연다는데 반대하는 나라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생각하기에는 없는 것 같다”고 말해 북한도 조속한 회담 재개에 동의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김 본부장은 조만간 개최될 수석대표 회동에서는 “신고서 내용에 대한 논의와 신고서의 정확성과 완전성을 확인하기 위한 검증, 그리고 2단계(핵신고 및 불능화)를 마무리하고 3단계(핵폐기)로 진입하는 문제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