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국정원장 인터뷰’ 공수바뀐 여야

여야는 31일 김승규(金昇圭) 국정원장의 언론 인터뷰 내용을 놓고 마치 여야가 뒤바뀐 듯 비판과 엄호를 하며 공방을 벌였다.

열린우리당은 김 원장 사퇴와 관련한 ‘외압설’을 거듭 일축하면서도 김 원장이 공개적으로 사건의 성격을 규정하고 ‘후임 원장은 코드인사가 돼선 안된다’고 말한 것은 부적절한 처신이었다고 비판했다.

반면 제1야당인 한나라당은 간첩단 사건이 마무리될 때까지 김 원장이 유임돼야 하며 정치권이 영향력을 행사하려 해서는 안된다고 보호막을 치면서 사임과정에 여권의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했음을 강조하려 애썼다.

우리당 우상호(禹相虎)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무덤까지 입을 무겁게 지키고 가야 할 국정원장이 수사중인 사건과 관련해 언론과 인터뷰를 하는 것은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익명을 요구한 중앙당 핵심 당직자도 “국정원장은 국가안보와 관련, 엄중한 업무를 수행하는 자리인데 수사중인 공안사건에 대해 책임자가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적절치 않은 행동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김형오(金炯旿) 원내대표는 국회 대책회의에서 “간첩잡는 책임자가 상을 받기는 커녕 사임하는 경우는 세계적으로 이례적”이라며 “물러나는 국정원장이 ‘거명되는 후임자 모두가 부적절하다’는 내심의 이야기를 쏟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을 이 정권은 분명히 깨달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당 황우여(黃祐呂) 사무총장은 “여권을 비롯해 정치권은 김 원장 흔들기를 삼가고 수사사건에 대해 언급을 자제해야 한다”고 촉구했고, 나경원(羅卿瑗) 대변인도 “청와대가 김 원장의 언론인터뷰에 대해 부글부글 끓었다고 하는데, 이는 오히려 도둑이 제발 저린 격”이라고 비판했다.

여야는 이와 함께 민노당 방북의 적절성과 타당성을 놓고도 공방을 주고받았다.

한나라당 나경원 대변인은 “민노당은 간첩단 사건 논란으로 집안단속을 해야 할 시점”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방북한 것은 한나라당으로서는 유감”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유종필(柳鍾珌) 대변인은 “민노당은 북한에 가서 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의장의 춤사건처럼 돌발사고가 나지 않도록 처신에 신중을 기해주고 국민의 목소리를 북한 당국에 확실하게 전달해주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민노당 이영순(李永順) 의원단 부대표는 국회브리핑을 통해 “이번 사건에서 국정원, 보수언론, 한나라당의 끈끈한 유착관계가 확인됐다”면서 “한나라당은 전쟁불사 발언을 늘어놓고, 안보사건을 갖고 손익계산에 몰두하고 있다. 국가와 시대에 대한 무책임의 극치”라고 한나라당을 맹비난했다.

우리당 우상호 대변인도 “한나라당은 민노당에 대해 ‘북한에 가서 우리의 입장을 제대로 전달하라’고 주문해야 한다”며 “자기가 가면 되고 남이 가면 안된다는 식으로 얘기해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