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前대통령 입관…국회 빈소로 운구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시신이 20일 입관식을 거쳐 공식 빈소가 마련된 국회로 운구됐다.

김 전 대통령 유족과 측근들은 이날 정오부터 시신이 안치된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1층 안치실에서 염습(殮襲.죽은 사람의 몸을 씻긴 뒤에 옷을 입히고 염포로 묶는 일)과 얼굴을 깨끗이 하는 용안화장을 했다.

오후 1시10분께 이희호 여사 등 유족과 측근, 김한중 연세대 총장, 정남식 주치의, 주치의를 지낸 장석일 박사 등 50여명은 안치실에서 윤일선 서교동성당 주임신부의 주재로 카톨릭식 입관예절(미사)을 시작했다.

이희호 여사가 김 전 대통령이 누운 관 왼편에 앉은 가운데 세 아들과 며느리, 손자, 손녀 등 유족들이 주위를 둘러쌌으며 유족 이외의 인사들은 유리벽 바깥에서 촛불을 든 채 입관식을 지켜봤다.

이 여사는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고, 이날 오전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마지막 편지를 자신의 자서전인 `동행’의 표지 뒷면에 적어와 비서관에게 낭독하게 했다고 최경환 비서관이 전했다.
이 여사는 김 전 대통령이 즐겨 읽던 성경책과 마지막 편지가 적힌 자서전, 자신이 쓰던 손수건, 직접 뜨개질한 배 덮개 등 4가지 물품을 관 속에 넣었다.

미사가 끝난 뒤 유족들은 고인의 시신 위에 돌아가며 성수를 뿌렸고, 다른 참석자들도 차례로 관 옆에서 김 전 대통령의 얼굴을 마지막으로 지켜본 뒤 입관식은 마무리됐다.

최 비서관은 “대통령님의 얼굴은 평온하고 깨끗하셨다”고 전했다.

김 전 대통령이 누운 향나무 관은 오후 4시20분께 캐딜락 운구차에 실려 국장(國葬) 빈소가 차려진 국회 쪽으로 출발했다.
민주당 정세균 대표와 박지원 의원, 권노갑, 한화갑, 김옥두, 한광옥 등 김 전 대통령 측근과 국민의정부 시절 인사 약 15명이 운구요원으로 나서 안치실부터 운구차까지 관을 옮겼다.

캐딜락 영구차는 경찰 오토바이 10여대의 호위를 받으며 신촌로터리를 지나 서강대교를 넘어 국회로 향했고, 캐딜락 뒤로는 이희호 여사와 유족, 비서들이 탄 차와 수행원 차량, 경호차, 구급차 등이 차례로 따라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