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前대통령이 영면할 관(棺)은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시신이 안치될 관(棺)은 팔각모양의 진갈색 향나무로 제작됐다고 김 전 대통령 측 최경환 비서관이 20일 밝혔다.

관은 길이 2m, 높이 44㎝에 위쪽 폭 57㎝, 아래쪽 폭 51㎝ 크기로, 천판(관뚜껑)과 측판 양쪽에는 대통령 문양인 봉황 무늬가 새겨져 있고, 전면과 후면에는 봉황 무늬와 함께 국화(國花)인 무궁화가 상각됐다.

김 전 대통령 측은 애초 오동나무와 삼나무, 향나무, 백향나무 등의 재질을 두고 고민하다 방습 및 방충 효과가 뛰어나고 상대적으로 단단한 향나무를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비서관은 “김 전 대통령이 영면할 관은 특별 제작된 것이 아니라 기존에 있는 것이다”라면서도 어디서 제작됐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고급관제용 향나무는 주로 수령 70~100년 된 장목(壯木)이 사용되며, 다른 재질보다 단단해 화장용보다는 매장용으로 쓰인다는 게 장례용품업계의 전언이다.

향나무 특유의 냄새는 관 손상의 원인이 되는 각종 벌레의 침투를 막아 주는 역할을 한다. 가격은 다른 재질의 관보다 20~30%가량 비싸 보통 100만~200만원에 거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례용품점 관계자는 “김 전 대통령 측이 관 재질로 향나무를 선택했다는 것은 ‘매관’하겠다는 것으로 추정된다. 향나무가 단단하고 튼튼하므로 ‘집의 역할’을 충실히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진행된 입관식에서 김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는 애절한 사부곡(思夫曲)을 담은 자서전과 김 전 대통령이 즐겨 읽던 성경책, 손수건, 직접 뜨개질한 배덮개 등 4가지 선물을 김 전 대통령의 관에 넣었다.

지난 반세기 한국 역사의 거목이었던 김 전 대통령은 이 여사의 마지막 선물을 품에 안고 관에서 영면하게 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