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정 “北핵실험 장소 오판 가능성”

한나라당 김희정(金姬廷) 의원은 12일 북한의 핵실험 장소와 관련, “정부가 공식 발표한 함경북도 김책시 상평리가 아닐 공산이 크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이 기상청으로부터 입수해 이날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9일 북한에서 발생한 ‘인공지진’의 진앙지는 북위 41.19도, 동경 129.15도로 지역적으로는 함북 길주군 북북서쪽 30㎞ 지역인 것으로 추정됐다.

이 지점은 미국 지질조사국(북위 41.29도, 동경 129.13도)과 일본 기상청(북위 41.2도, 동경 129.2도)이 핵실험 장소로 추정한 곳과 비슷한 지역이다.

우리 정부는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의 관측자료를 인용해 핵실험 장소를 북위 40.81도, 동경 129.10도인 김책시 상평리 일대로 보고 있다.

김 의원은 “미국·일본과 우리나라 핵실험 장소 공식 추정지점 간의 거리는 40∼52㎞에 달하는데 이는 통상적인 지진 진원의 오차범위 5∼10㎞를 크게 벗어난 것”이라며 “핵실험 장소는 미국과 일본이 발표한 지역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리히터 기준 지진파의 규모는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기상청이 각각 3.6, 3.56으로 비슷했다.

미 지질조사국과 일본 기상청은 지진파 규모를 실제파 기준으로 4.2, 4.9로 각각 발표했다.

김 의원은 “북한이 지난 2000년 이후 지하에서 수백회의 발파작업을 했고 국내 관련 기관에서도 발파작업으로 인한 진동을 감지했다”며 “북한이 무슨 목적으로 지하 발파작업을 했는지 등을 정밀 조사중”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