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석 “서해 군충돌 방지 모색돼야”

대통합민주신당 김효석 원내대표는 17일 남북정상회담 의제와 관련, “NLL(북방한계선) 문제는 북측이 제안하면 대한민국 영토주권 차원에서 남북기본합의서에 근거해 우리 입장을 단호히 피력하고 서해안 군사적 충돌을 피할 수 있는 방안이 모색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이재정 통일부 장관, 김장수 국방부 장관,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회에서 열린 외교분야 정책협의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예를 들어 NLL을 유지하면서 공동어로구역을 설치해 긴장완화와 평화협력을 공동모색하고 이를 통해 해주 직항로 개설과 한강.임진강 하구 골재채취 사업 등 진전된 경협사업이 추진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정부가 남북공동협력체 형성을 위해 여러가지 의제를 설정하는 것은 대단히 적절하다”며 “북한이 희망하는 지역에 제 2, 3 개성공단을 만들 필요도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