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황식 “북한 인권에 적극적 관심 가져야”

김황식 국무총리 후보자는 30일 “기본적으로 북한 인권에 대해 보다 적극적인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북한 인권 문제가 중요한데 북한인권법 제정에 대해 어떤 입장을 갖고 있느냐”는 박영아 한나라당 의원의 질문에 “(법 제정은) 국회에서 논의해 결정할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어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과 관련, “인도적 차원에서의 지원은 정치상황에 대한 고려없이 이뤄져야 한다”면서도 다만 “대규모 지원이나 정책적 지원은 남북관계 상황과 국민적 공감을 얻어가며 시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또 천안함 사건의 원인을 두고 국민여론이 분열되고 있는 것과 관련, “과학 문제는 과학 문제로, 정치 문제는 정치 문제로 다뤄져야 한다”며 “과학 문제가 정치적으로 해석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 후보자는 통일세 문제와 관련해서는 “정부입장이 지금 당장 통일세를 거두자는 것은 아니다”라며 “정부에서 팀을 꾸려 연구중이고 대통령이 통일세를 제안한 취지는 국민들 사이에서 이를 적극적으로 고민해서 준비해나가자는 단초”라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남북관계와 관련해서도 “북한은 우리의 헌법이나 국가보안법에 따르면 반국가 단체이지만 한편으로는 유엔에 동시 가입되어 있고 우리가 통일을 이뤄야 하는 동반자인 측면이 있는 모순된 것이 현실”이라며 “이런 문제들을 어떻게 풀어가는 것은 매우 어려운 문제이기 때문에 정부차원에서 야무지게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