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자정까지 예산부수법 처리해야”

김형오 국회의장은 30일 “법사위는 재량 범위를 벗어나는 일을 하지 말아야 한다”며 “법사위원장과 법사위원은 오늘밤 12시까지 예산부수법안을 비롯해 주요 법안을 심사 처리해달라”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국회 본회의 마무리 발언에서 “기획재정위원회를 비롯해 세입.세출 예산을 다루는 상임위에서 예산부수법안을 법사위로 회부했는데 법사위가 31일까지 예산부수법안을 처리하지 않으면 해당 예산은 물건너간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장의 이러한 발언은 이날 자정까지 해당 법안들이 처리되지 않을 경우 31일중 본회의 직권상정 절차를 밟겠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어 주목된다.


김 의장은 이어 “한나라당은 끝까지 협상의 끈을 놓지 말고, 양보안을 갖고 야당과 다시 대화의 노력을 해달라”며 “야당도 전부 아니면 전무식의 시대가 지난 만큼 끝까지 대화와 타협으로 유종의 미를 거둬달라”고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