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의장 “北 체제보장 선언적 채택 필요”

김형오 국회의장은 4일 남북간 불신해소를 위서는 북한에 대한 선언적 체제보장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김 의장은 이날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와 미국 민주주의재단(NED)이 공동주최한  제1회 북한국제도너컨퍼런스 축사에서 “(남북간) 불필요한 자극으로 불신이 조성됐고 지금도 이를 해소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신뢰가 있을 때만 남북관계도 진전이 있을 것”이라면서 “북한 정권이 갖고 있는 불안감을 과도하게 주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김 의장은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우선 남북간 신뢰를 형성시켜 신뢰를 기반으로 정상회담이 열린다면 새로운 돌파구, 새로운 진전의 의 미를 가질 것”이라며 “국군포로나 납북자 분제도 그런 차원에서 해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봄이 오면 (북한에서는) 가혹한 춘궁기가 시작될 수도 있다”면서 “정상회담 전 인도적 지원으로 해소될 수 있는 문제”라고 제안했다.


김 의장은 “한반도에는 단 1g의 핵도 존재해서는 안된다”면서 “북한도 이를 분명히 알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제 공조속에서 북핵문제가 해결되고 6자회담 틀 안에서 이 문제가 해소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