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월북 제헌의원 생사확인’ 발언은 반국가적 발상”

▲ 6·25납북인사가족협의회 이미일 이사장이 김형오 의원의 ‘월북 제헌의원 생사확인’ 발언에 대해 항의하기 위해 김형오 의원실을 찾았다. ⓒ데일리NK

김형오 국회의장 내정자가 지난 4일 “한국전쟁 당시 납북되거나 월북한 제헌의원들의 생사 확인을 북측에 제안할 계획”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 6·25납북인사가족협의회(이사장 이미일·이하 협의회)는 김 의원의 사과를 촉구하는 성명과 함께 의원실을 항의 방문했다.

이미일 이사장은 “국회의장 내정자인 김형오 의원이 뜻 깊은 제헌절을 맞아 대한민국 적화에 협조하고 월북한 제헌의원들의 생사확인을 북한에 제안하겠다는 반국가적인 발상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것”이라며 “김 의원은 납북 희생되신 제헌의원들과 대한민국의 명예를 실추시킨 발언을 즉각 취소하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지난 4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납북이냐, 자진월북이냐 등 논란도 있지만 여러 이유로 6·25 당시 제헌의원 50여명이 북으로 갔다”며 “올해가 제헌 60주년이라는 역사적 의미가 있는 해인만큼 이들 입북 제헌의원의 생사 확인작업을 북측과 함께 해보려고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협의회 측은 이에 대해 “김형오 국회의장 내정자가 인도주의라는 미명 하에 납북과 월북을 구분하지 않고 문제해결에 임하겠다고 한 것은 사이비 인도주의일 뿐 아니라 대한민국 국가정신에 대한 심각한 오도”라며 “이러한 사이비 인도주의가 이명박 정부가 표방하는 탈이념의 내용이라면 개탄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한 “제헌의회 의원까지 지냈으면서도 스스로 북한을 택한 국회의원들은 다른 일반 월북자에 비해서도 대한민국 헌법정신을 크게 손상한 자들”이라며 “나라를 위하여 헌신한 것 때문에 납북돼 58년이 되도록 생사조차 모르고 있는 애국세력인 전쟁 시 납북 피해자 문제가 하나도 해결되지 않은 현 시점에서 국가에 해를 끼치고 자진 월북한 자와 같이 취급하려는 김 의원의 발언과 계획에 통탄을 금할 수 없다”고 호소했다.

이어 “납북과 월북의 구분이 논란의 여지가 있다고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며 “1950년, 1952년, 1954년 당시 정부가 엄격한 실사에 의해 작성한 6·25사변피랍치자명부가 3종이나 있고, 1956년 대한적십자가 신고에 의해 작성한 피랍치자 명단도 있는 만큼 납북과 월북의 구분은 명확히 해야한다”고 반박했다.

이날 김 의원실을 항의 방문한 김성호 협의회 전 회장은 “납북자는 분명히 피해자인데 이렇게 자진 월북자와 두루뭉술하게 엮어 처리하려고 한다면 이들의 명예회복이 어떻게 이뤄질 수 있겠느냐”며 “국회의장 내정자로서 북한에 납치 사실을 추궁하고 이들의 생사확인을 당당히 요구하는 것이 도리 아니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와 관련, 김 의원실 관계자는 “제헌 60주년을 맞아 역사의 아픔으로 남아있는 납북, 월북 제헌의원들의 생사확인을 하는 것이 국회의 기본적인 역할이라는 생각에서 말씀하신 것 같다”며 “납북과 월북을 나눠서 얘기하는 것이 아니고 큰 틀에서 얘기하려는 뜻이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