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北 핵실험, 길주군 풍계리 유력”

한나라당 김형오(金炯旿) 원내대표는 8일 북한의 핵실험 방침 선언과 관련, “핵실험을 한다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일대 해발 2천m 산이 유력하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통한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밝히고 “풍계리 일대 산 가운데 수직 갱도의 동터널과 수평 갱도의 서터널이 있는데 수직보다는 수평 갱도에서의 실험이 기술을 덜 필요로 하기 때문에 서터널 쪽에서의 핵실험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서터널 일대는 화강암 지대여서 방사능 유출 위험이 상대적으로 낮고 민가에서도 멀리 떨어져 있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북한이 핵실험 방침을 선언하면서 과학연구 목적이라고 했는데 이는 핵실험의 목표나 대상이 아니라 핵실험 담당 기관을 언급한 것”이라며 “핵실험 관련 2개 기관 중 핵물질을 추출해 기초기술을 연구하는 원자력 총국 산하 영변원자력연구센터가 이번 핵실험을 주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염창동 당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의 핵실험 시기전망에 언급, “정통한 소식통들이 앞으로 한달 사이에 핵실험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또 “6자회담이 빨리 성사되기 위해서라도 북한을 제외한 5자회담을 조속히 개최할 필요가 있다”며 “한국이 5자회담 개최를 적극 제안하되 미국 주도로 워싱턴에서 열리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