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北 최고인민회의의장에 임진강 참사 성명 보낼 것”

김형오 국회의장은 9일 북한에서 댐 방류로 인해 임진강에서 6명의 인명피해가 난것에대해 우려를 표하면서 북한 최태복 최고인민회의의장에게 대한민국 국회 대표자격으로 성명을 보낼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진행된 ‘언론인과 함께하는 국회 설명회’ 축사를 통해 “북한은 이번사태에 대해 답변을 해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장은 축사에서 “북한의 진정성있는 사과가 요구된다”며 “북한도 우리국민들의 마음을 이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시는 이런일이 되풀이 되지 않아야한다”는 메시지와 함께 “공동으로 남북을 관통하는 하천의 피해 및 예방을 위한 공동 관리를 위해 진실된 조사가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북한의 댐에 문제가 있는지 아니면 지원을 해야 하는지 등을 살펴보기 위해 국회차원의 현장 방문단을 구성해 보낼 용의가 있다”면서 “이에 대해 북한 측의 답변이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번 사태에 대해 “북한에서의 댐 방류로 인해 귀중한 생명을 앗아갔다”면서 “그분들은 영문도 모른채 목숨을 잃었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이어 “지난해 금강산 피격사건 때 너무나 가슴이 아팠는데 북한 측에서는 아무런 사과도 없었다”며 “북한이 이번에도 인명의 소중함을 경시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행위는 남북관계발전에 해가되고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도 인정받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