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안희정 ‘北 비밀접촉’ 국정조사”

노무현 대통령의 지시로 안희정 씨가 지난해 10월 베이징에서 북한 이호남 참사와 비밀접촉을 가진 것과 관련, 한나라당이 국정조사 방침을 확정했다.

김형오 원내대표는 30일 국회대책회의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사설라인에서 은밀하게 추진하는 것은 위법”이라며 “안씨의 대북 접촉은 대선용으로 이용하거나 정치판세를 흔들려는 의도로 국민적 차원에서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나라당은 이번 사안에 대해 국정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며 “남북정상회담 추진과정과 권력형 비리사건을 조사하기 위한 국정조사를 실시하기 위해 다음 주중 6당 원내대표 회담을 열 것을 제안하다”고 밝혔다.

그는 “어떻게 사설라인 장막 뒤에서 비공개적으로 은밀하게 추진한 것은 모든 법을 위반한 것이다. 거기에 대해 일어나는 중대한 문제에 대해서 국민들은 실로 아연해하고 밤잠을 이룰 수 없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남북정상회담은 적법 절차에 따라 공식라인이 투명하게 전개해야 하며 북핵폐기 및 북핵불능화 단계를 확인할 수 있는 상황에서 추진해야 한다”면서 “지금 이 단계에서 추진하는 것은 전략적으로 매우 잘못됐을 뿐 아니라 동북아 안보는 물론 남북 평화안전에 중대한 위해 요소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전재희 정책위의장은 “북한과 뒷거래를 하지 말라고 했는데도 불구, 북한의 현금 요구에 대해 우리가 돼지농장을 지어주겠다고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게 뒷거래가 아니고 무엇이냐”면서 “이런 상태서 정상회담이 이뤄지면 엄청난 퍼주기만 하게 될 것이 뻔하다. 정부는 진상을 밝히고 재발방지를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황진하 국제위원장은 “북한과의 외교도 일종의 외교인데 그걸 구걸 식으로 해서 하는 정상회담이라든지 구걸 식으로 하는 외교가 성공했다는 얘기를 들어본 적이 없다”면서 “역사 앞에 무슨 책임을 지려고 구걸하는 식의 정상회담을 해야 하는지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