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희 “요코다 메구미 만난 적 있다” 증언

대한항공 858기 폭파범인 김현희(48)씨가 일본의 대표적인 납북 피해자인 요코다(橫田) 메구미씨를 “직접 만난 적이 있다”고 증언했다고 교도통신이 17일 보도했다.


김현희씨는 지난해 5월 한국을 방문한 일본 외무성과 경찰청 관계자들에게 이처럼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사실은 나카이 히로시(中井洽) 일본 국가공안위원장 겸 납치문제담당상이 17일 오전 도쿄 시내에서 열린 ‘납치문제에 몰두하는 국회의원 모임’에서 김씨 증언을 담은 보고서를 작성했다는 사실을 밝히면서 알려졌다.


나카이 납치문제담당상은 메구미씨의 어머니 요코다 사키에(橫田早紀江)씨의 희망에 따라 김현희를 일본으로 초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그동안 “북에서 함께 공작원 훈련을 했던 김숙희 공작원으로부터 ‘(자신에게 일본어를 가르쳤던 메구미씨가) 연령도 비슷하고 얌전한 성격이어서 친하게 지냈다’는 말을 들었다”거나 “메구미씨가 사망했다거나 이런 것은 믿을 수 없다”고 말하긴 했지만 자신이 직접 만났다고는 발언한 적은 없었다.


요코다 메구미는 중학교 1학년이던 1977년 11월15일 하교 도중 니가타(新潟)시 자택 부근에서 실종된 뒤 일본 납북자를 상징하는 인물로 떠올랐다.


북한은 2002년 고이즈미 전 총리 방북시 요코다 메구미 납치 사실을 인정하면서 그녀가 1993년 딸을 낳은 직후에 숨졌다고 설명했지만 일본은 북한의 설명을 믿을 수 없다며 강경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