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희 오늘 귀국..방일 성과는 ‘의문’

대한항공(KAL) 858기 폭파범 김현희(48)씨가 나흘간의 일본 방문 일정을 마치고 23일 오후 일본 정부 특별기 편으로 귀국길에 오른다.


일본 정부 초청으로 20일 일본 땅을 밟은 김씨는 22일까지 3일간 나가노(長野)현 가루이자와(輕井澤)에 있는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총리의 별장에 머물면서 요코타(橫田) 메구미나 다구치 야에코(田口八重子) 등 일본인 납북자의 가족을 만났다.


일본인 납치 피해자 가족들은 김씨를 만난 뒤 회견에서 “새로운 얘기는 듣지 못했지만 ‘분명히 살아 있을 테니 힘을 내라’는 격려를 받았다”고 말했다.


김씨는 22일 차량과 헬리콥터 편으로 도쿄로 이동해 다른 납북자 가족과 초당파 의원 모임인 ‘납치구출의원연맹’에 속한 일본 정치가들을 만났다.


한편 일본 정부가 ‘국내외에서 1년 이상의 징역이나 금고형을 받은 사람의 입국을 불허’한다는 현행법에도 불구하고 ‘입국 특별허가’를 한 뒤 전직 총리의 별장에 머물게 하고, 헬기에 태워 도쿄 주변 관광 포인트 주변을 천천히 돌며 유람을 시킨 점 등을 둘러싸고 일본 안팎에서 ‘지나친 퍼포먼스’라는 비판이 일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