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희, 日 납북자 가족에 요리 대접

일본 방문 이틀째를 맞은 대한항공(KAL) 858기 폭파범 김현희(48)씨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피해자 가족에게 부침개 등을 직접 요리해 대접했다.


21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김현희씨는 이날 오전 숙박지인 나가노(長野)현 가루이자와(輕井澤)에 있는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총리의 별장을 방문한 납치피해자 다구치 야에코(田口八重子.북한명 이은혜)씨의 가족에게 부침개 등 한식을 요리해 대접했다.


다구치씨의 장남인 이즈카 고이치로(飯塚耕一郞.33)씨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약 4시간에 걸쳐 김씨와 면담했으며 회식도 했다고 전했다. 김씨는 북한에서 공작원 교육을 받을 당시 다구치씨가 일본어 선생이었기 때문에 다구치씨의 가족에게 각별한 애정을 표시하고 있다.


이즈카씨는 다구치씨의 오빠인 이즈카 시게오(飯塚繁雄.72)씨 등 가족과 함께 전날 김씨를 면담한 데 이어 이날 오전에도 김씨와 만나 얘기를 나눴다.


김씨의 일본 초청을 주도한 나카이 히로시(中井洽) 공안위원장은 김씨가 납치피해자 가족들에게 식사를 손수 요리해 대접하고 싶다고 해 숙박지를 하토야마 전 총리의 별장으로 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씨는 이날 다구치씨의 가족들에게 다구치씨 외의 일본인 납치피해자와 관련 “본적이 있다는 인물이 있어서 이를 일본 경찰당국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이날 오후에는 또 다른 납치피해자인 요코다(橫田) 메구미씨의 부친인 시게루(滋.77)씨, 모친인 사키에(74)씨 등을 만났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