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희-日 다구치 가족, 부산서 면담

1987년 대한항공(KAL) 858기 폭파사건의 범인인 김현희(47) 씨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 다구치 야에코(田口八重子)씨 가족이 11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BEXCO)에서 극적으로 만났다.

KAL기 폭파사건이 발생한 지 22년 만이고, 다구치 씨가 납치된 지 31년 만이다.

일본 정부는 다구치 씨가 1978년 북한에 납치된 뒤 2년 가량 김현희 씨와 함께 살면서 일본어를 가르친 이은혜라는 인물인 것으로 보고 있다.

김현희 씨는 이날 다구치 씨의 장남 이즈카 고이치로(飯塚耕一郞·32) 씨, 오빠인 일본인 납치피해자가족회 대표 이즈카 시게오(飯塚繁雄·70) 씨와 공개적으로 만났다.

김 씨가 공개석상에 나타난 것은 97년 전국 공안검사를 대상으로 한 특별강연 이후 12년 만이다.

오전 11시께 벡스코 2층 기자회견장에 들어선 김 씨 등은 한국과 일본 정부 관계자가 동석한 가운데 5분가량 공개적으로 만난 뒤 곧바로 별도의 장소로 옮겨 비공개 면담에 들어갔다.

김 씨 등은 비공개 면담 후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이날 만남의 의미와 소회를 밝힐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