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혁규 “방북단 남북정상회담 성과내야”

열린우리당 김혁규(金爀珪) 의원은 8일 이해찬(李海瓚) 전 총리의 평양방문과 관련, “반드시 남북정상회담의 가시적 전망을 담은 구체적 성과물로 이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당내 잠룡(潛龍)으로 분류되는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방북은 남북정상회담을 논의할 가장 적절한 시기이고 정상회담을 개최할 환경이나 여건도 성숙돼 있다”며 “그렇지 않다면 한반도 내외 정세가 급변하는 이 중요한 시기에, 그것도 공개적으로 당의 이름과 소명을 갖고 방북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한나라당에 대해 “대선용 정상회담으로 민족의 운명마저 파탄내려 하고 있다는 극언도 서슴지 않고 있다”며 “민족의 운명을 파탄낼 위험한 책동은 한나라당의 전쟁불사론이다. 파탄내야할 것은 한나라당의 수구보수 냉전적 사고방식”이라고 비판했다.

또 한나라당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에 대해서도 “대선에 도움이 안된다고 판단해 이 정권에서 정상회담을 하지 말라고 하는데 자신의 정치적 이해관계만 염두에 둔 정략적 태도가 아닐 수 없다”며 “남북정상회담은 시기와 정파적 이해와 관계없이 초당적으로 성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