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미양 가족, 정성산, 김성민씨 등 오늘 백악관 방문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지난 2002년 탈북한 김한미양(7) 가족과 뮤지컬 요덕스토리 감독 정성산씨,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 등을 백악관 집무실에서 만날 예정이다.

부시 대통령은 북한인권주간(22∼28일) 마지막 날인 이날 오전 11시(현지시간)부터 30분간 이들 탈북자와 지난 1977년 납북됐다가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일본인 요코타 메구미씨 가족 등을 백악관에서 함께 만날 것이라고 관계자들이 27일 밝혔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면담에서 탈북자들로부터 북한의 인권실상 등을 듣고 그간의 노고를 위로하는 한편 북한인권 개선의 중요성을 언급할 것으로 보인다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이날 면담에는 제이 레프코위츠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와 프리덤 하우스, 디펜스 포럼 등 미 단체 관계자들, 가토 료조(加藤良三) 주미 일본대사, ‘납치피해자 가족회’ 회원, 일본 재외공관에 머물고 있는 탈북자 등이 배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양 가족은 탈북 후 2002년 5월 중국 선양(瀋陽)의 일본 총영사관에 진입을 시도하다가 중국 공안에 붙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김 양은 세 살이었다.

김양의 아버지 김광철씨는 “레프코위츠 특사의 초청으로 갑자기 연락을 받고 미국에 오게 됐다”며 “부시 대통령을 만나면 할 이야기가 너무나 많지만 우리 가족이 북한과 탈북 과정에서 겪은 일들을 설명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성민 국장은 “기회가 된다면 부시 대통령에게 북한민주화위원회의 활동을 설명하고 미국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일본 요미우리(讀賣)신문은 이날 부시 대통령이 일본인 납치피해자 메구미(실종당시 13세)의 어머니 사키에(早紀江. 70)씨를 만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레프코위츠 특사는 27일자 요미우리 신문과의 회견에서 납치문제의 해결에는 “(일본과 미국, 한국에 의한) 국제적 연대를 통한 압력이 중요하다”며 “납치문제는 용서할 수 없는 인권침해”라고 강조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