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김한나 한국전쟁화해연합회 대표

“평화를 이룩하기 위해선 먼저 전쟁과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기억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김한나(여) 한국전쟁화해연합회 대표는 26일 오후 워싱턴 D.C. 링컨기념관 앞에서 한국전쟁 참전 희생자 추모와 평화를 기원하는 기념행사 및 촛불집회를 작년에 이어 올해도 개최하게 된 배경을 이같이 설명했다.

김 대표는 그동안 연합회 회원들과 함께 하원의원 435명의 사무실을 모두 방문해 법안의 통과 지지를 요청하는 등 미국에서 한국전쟁의 의미를 재조명하는데 앞장서 온 인물로 꼽힌다. 그는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을 만나 법안 지지를 요청한 적도 있다.

그는 한국전 참전용사 출신인 찰스 랭글 하원 세입위원장이 발의한 `한국전쟁 참전용사 인정법안(Korean War Veterans Recognition Act)’이 지난주 상.하 양원에서 통과된 데 이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한국전 참전용사 휴전일’ 지정 포고문을 발표한 것과 관련, “개인적으로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고 생각한다”며 감격스러워했다.

김 대표는 “휴전기념일을 앞두고 조기게양과 참전용사의 날 지정, 공공장소에서 휴전기념일 행사를 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는 전혀 예상치 못했었다”고 말했다.

한국전쟁화해연합회는 이날 한인들과 한국전 참전용사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6.25 전쟁을 상징하는 오후 6시25분에 행사를 시작해 휴전일을 의미하는 오후 7시27분에 촛불집회를 열었다.

김 대표는 “정전상태를 끝내고 평화를 이룩하려면 전쟁과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기리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해 이번 행사를 개최하게 됐다”면서 “내년에는 더 많은 사람이 참석하는 행사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행사에 샌프란시스코와 오하이오 등 미국의 여러 지역에서 많은 한인과 한인단체장들이 참석했다”면서 “내년에는 저보다 이 행사를 더 잘 치를 수 있는 분들이 주관해서 더 크고 뜻 깊은 행사가 열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한국전쟁에서 5만명이 넘는 미군이 희생됐지만 미국인들 가운데 한국전쟁이 아직도 끝나지 않은 정전상태라는 것을 아는 이들이 드물며 한국과 북한을 구분하지 못하는 사람들도 많다면서 하지만 이번 한국전쟁 참전용사 인정법안 통과와 휴전기념일 조기게양을 계기로 한국전쟁에 대한 인식이 많이 달라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