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대통령은 정치 관두고 경제·안보에 전념해라”

▲ 김한길 열린우리당 원내대표

28일 김한길 열린우리당 원내대표는 “이제야말로 당 정분리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같은 언급은 당-청 관계에서 당이 더 이상 청와대에 끌려다니지 않겠다는 점을 명확히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이날 김 원내대표는 고위정책조정회의에서 “당청이 서로 존중하면서 각자 맡은 바 최선을 다하고, 이제라도 정상적인 관계가 돼야 한다”며 “정치는 당에 맡기고 대통령은 안보와 경제에 집중하는 게 나라와 국민을 위한 최선의 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여당과 대통령의 결별 수순이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당청이 제대로 만나기 위한 과정으로 봐주면 좋겠다”며 “당청이 서로 존중하며 각자 맡은 바 최선을 다하는 정상적인 관계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송영길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대통령은 남은 기간 동안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야 할 행정부의 수반으로 권한을 이행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며 “국방과 외교 등 행정부 수반의 임무를 수행하고 정치에는 개입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열린당은 전효숙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 처리 과정에서 보여준 청와대의 독선과 당과 상의없이 한나라당에 정치협상회의를 제안한 노 대통령의 행보를 두고 ‘이제는 갈 데까지 갔다’며 격앙된 분위기가 팽배했었다.

이와 관련, 노웅래 공보부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정치에 참여하면서 지금까지 민생 이익에 도움이 안 된 것은 사실”이라며 “경제와 안보에만 신경 쓰면 좋겠다”고 강하게 촉구했다.

대통령의 ‘당적 포기’까지 고려한 것이냐는 질의에 노 부대표는 “그런 것은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이와 관련, 노무현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만일 당적을 포기해야 되는 상황까지 몰리면 임기 중에 당적을 포기하는 4번째 대통령이 될 것”이라며 “아주 불행한 일이고, 가급적 그런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지만 그 길밖에 없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