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고위급 대북특사 파견 적극 검토해야”

▲ 김한길 열린당 원내대표가 7일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

김한길 열린우리당 원내대표는 7일 북한 핵실험 관련, 고위급 대북특사 파견을 적극 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김 원내대표는 “6자 회담을 성공시키기 위한 우리 정부의 역할은 향후 국제사회에서의 위상을 확보하는 데에도 매우 중요할 것”이라며 “정부는 북한 핵 폐기를 담보하는 포괄적 접근으로 북한을 설득해내야 한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참여와 관련, “한반도 주변에서 예상되는 모든 무력충돌을 배제한다는 전제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북한의 핵실험을 이유로 개성공단이나 금강산 관광 사업을 전면 중단하라는 주장은 남북 간 군사적 긴장을 초래할 수 있는 매우 위험한 발상”이라며 “대북 제재의 강도를 높이는 만큼 평화가 확보될 것이라는 생각은 착각”이라고 덧붙였다.

오픈프라이머리 관련, 열 “선거법 개정안 제출” … 한 “총력 저지”

특히 정계개편과 관련, 김 원내대표는 “우리 당의 창당은 정치사에 크게 기록될만한 의미 있는 정치실험이었으나 이제는 정치실험을 마감하고 지켜가야 할 것과 버려야 할 것이 무엇인지를 가려내서 또 한번 ‘다시 시작하는 아침’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정계개편 의지를 밝히며 정기국회 이후 결론을 내겠다고 밝혔다.

이와 같은 김 원내대표의 발언은 ‘통합신당’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힌 것으로 보여진다. 이번 발언은 친노계열 의원들의 반발이 예상돼 당내 논란을 한층 가속화시킬 것으로 전망된다.

친노직계인 의정연구센터의 이화영 의원은 “원내대표까지 나서서 경쟁적으로 당 흔들기에 나서는 것 같다”며 “정계개편을 주도해 정치적 이익을 얻으려는 목표 밖에 안 된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김 원내대표는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를 전면 허용하는 내용의 선거법 개정안을 이번주안으로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한나라당은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참여경선제) 도입을 위한 선거법 개정안을 이번주안에 제출하겠다는 김 원내대표의 발언에 “당력을 총동원해 저지하겠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김성조 전략기획본부장은 7일 국회대책회의에서 “가뜩이나 나라가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 오픈 프라이머리 실시는 국론을 더욱 더 분열시킬 우려가 있다”며 “여당은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력을 허비하는 몰염치한 행태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이어 “열린당이 산적한 국내외 난제 해결이라는 본연의 임무는 포기한 채 정계개편과 선거법개정에 올인하고 있는 사이, 국민들은 북핵 사태와 부동산 폭등으로 자포자기와 공황상태에 빠지고 있다”고 비난하며 당력을 동원, 저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