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북한과 경제 교류 협의

김동식(金東植) 경기도 김포시장이 북한 관계자들과 경제교류 협의를 위해 24∼26일 중국을 방문한다.

김 시장은 이 기간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북한 ‘조중문화교류협회’ 김광철 회장과 만나, 한강.임진강 하류 골재 채취사업과 김포쌀과 북한 농.광산물 교환, 우리 농업인들의 북한에서 농산물 재배 방안 등을 협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시장의 북한 경제교류 협의를 주선한 인물은 귀순 용사 김용씨이며, 김 시장은 통일부로부터 북한 인사 접촉 승인을 받았다.

시는 “현재까지 북한과 구체적으로 경협 분야와 내용에 대해 협의된 것은 없으며, 북한측의 입장과 경협의 실현 가능성을 가늠해 보기 위해 직접 시장이 나서게 됐다”면서 “협의 결과를 바탕으로 사업성과 투자여건 등을 고려해 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 시장 방문에는 조성연 행정과장과 박정우 비서실장 등 2명이 수행했으며, 북측 인사는 김 회장 외에 알려지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