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희 이병헌 주연 南北첩보 드라마 ‘아이리스’ 제작발표회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첨단 남북첩보 드라마 ‘아이리스’가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나인스애비뉴에서 12일 제작발표회를 가졌다.

오는 9월부터 KBS 2TV에서 방영될 예정인 ‘아이리스’(극본 김현준·연출 김규태, 양윤호)는 지구상에 마지막 남은 분단국가인 한반도에서 혹시 벌어질지 모르는 2차 한국전쟁을 막기 위해 목숨을 걸고 임무를 수행하는 특수요원들의 이야기가 그려질 예정이다.

한국의 엘리트 요원 역으로 캐스팅 된 정준호는 “‘아이리스’는 실제 분단국가에서 살고 있는 우리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기 때문에 국내 뿐만아니라 국외에서도 많은 관심을 받으리라 생각한다”며 “물론 지금은 남북관계가 살짝 냉전 분위기이기는 하지만 드라마가 본격적으로 방영되기 시작하면 남북관계가 지금보다 더 개선됐기를 바란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 드라마에서 국가안전국(NSS) 소속 최고 요원인 ‘김현준’ 역을 맡은 이병헌은 “분단된 국가에 살고 있는 사람으로서 특수한 상황에 처한 나라에서 만들어진 스파이물은 과연 어떤 느낌일까 궁금했다”며 “외국에서 만들어진 스파이물과는 차별화돼 많이 어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호위부 호위팀장을 맡은 김승우는 “(제작자와) 일반적으로 북한 인물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자는 이야기를 했다”며 “사투리를 직접 배울까 생각도 했지만, 사실 북한 요원들이 표준말을 사용하고 나처럼 잘 생겼다(웃음). (맡은 역할이) 서구 문화에 익숙해진 인물이라 기존에 알고 있는 북한 인물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연기 각오를 다졌다.

또 북한 호위부 작전공작원 역할을 맡은 김소연은 “북한 여전사로 변신하게 돼 롤러코스터를 타는 짜릿함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가정보기관의 특수요원을 맡게 된 김태희와 미국의 비밀조직의 킬러 역할을 열연할 빅뱅의 탑도 함께 참석해 드라마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