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효 “北, 천안함 사과해야 대규모 지원”

김태효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은 북한의 태도에 변화가 있어야 대규모 인도적 지원이나 6자회담이 재개될 수 있다고 15일 밝혔다.


김 비서관은 이날 전쟁기념관 뮤지엄웨딩홀에서 한국국방안보포럼(KODEF) 주최로 열린 국방개혁 세미나에서 “남북경협이 가능하려면 북한의 천안함 문제 인정과 책임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면서 “수십만t 수준의 인도적 지원을 위해서도 천안함 사과가 전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6자회담은 우리 정부가 제안한 ‘비핵화 그랜드바겐’에 북한이 응하느냐에 달렸다”며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강조했다.


김 비서관은 “지난 5월24일 발표한 단호한 대북정책의 원칙은 여전히 유효하다”며 “대규모 대북 인도적 지원은 천안함 사과가 전제돼야 하고 6자회담 재개는 북한의 비핵화 의지가 관건”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 비서관은 “북한이 이산가족 회동을 제안하고 인도적 지원 품목을 역제의하고 유엔사-북한군 회동을 제안하며 남북간 추가적 면담이 필요하다고 제의하고 있지만 우리가 요구하는 비핵화나 천안함 문제에 대한 태도 변화가 있는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산가족 상봉이나 수해지원 등) 인도적 협력으로 천안함과 핵문제가 풀린다고 생각하면 논리 비약”이라고 강조했다.


김 비서관은 또 최근 개성공단에서 남북간 비밀접촉이 있었다는 소문에 대해 “천안함 이후 지금까지 정상회담을 전제로 한 남북 접촉은 없었다”며 “이명박 대통령이 남북관계를 적절히 관리하겠다는 것은 북한이 전향적으로 반응할 때 우리도 변화하고 남북관계를 발전시키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