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효 “北미사일 발사후에도 대화노력”

김태효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은 23일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이후에도 북핵 문제를 대화로서 풀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병행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비서관은 이날 한나라당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 미래위기관리특위 발족식을 겸한 토론회에 참석, 이같이 밝히고 “언제 어떻게 일어날지 모르는 북한의 변화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대비책을 마련해 놓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현재 우리 대북전략에 많은 오해가 있다”면서 “고사 전략이 아니라 핵 문제를 당장 해결하기는 힘들어도 비핵화가 종착역이라는 비전에 북한이 함께 합의하고 출발했으면 좋겠다는 것이고, 남북과 6자회담국이 이 문제에 큰 합의를 하면 남북경협을 하나씩 토착화하고 확대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를 위해 무엇보다 서로 비방이 없어져야 한다”면서 “북한이 남한에 대해 일방적으로 정치화하고 비방하는 지금 같은 불신의 고리를 빠른 시일 내 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하반기부터는 유럽외교가 확대될 것”이라며 “모종의 유럽구상, 한국과 유럽의 협력 문제를 21세기적으로 업그레이드하는 방안을 구상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남수 청와대 국가위기상황팀장은 “현재 위기관리 매뉴얼이 이번 개성공단 사태와 같은 여러가지 상황에 충분히 부합하지 못하는 점이 있다”면서 “이 문제는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매뉴얼 보완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팀장은 또 “각 부처가 실시간으로 상황을 파악할 수 있는 위기상황 전용 국가안보망을 구축하는 방안을 국정원과 협의해 추진중”이라며 “대형재난이나 천재지변 발생에 대비, 위성전화나 이미 생명이 끝난 모르스 부호, 재래식 전화기 등을 통한 상황전파 시스템도 연구하고 있다”고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