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 경남지사 방북 놓고 고민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을 강하게 몰아붙이던 김태호 경남지사가 최근 방북 문제를 놓고 고민에 빠졌다.

북한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 명의의 초청장을 받아 내달 하순께 양측 협력사업의 결실인 벼 수확을 확인할 겸 방북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중이나 막상 휴전선을 넘기전 고려해야할 사항들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북측은 김 지사에게 “(평양특별시) 강남군 장교리 육묘장 건설로 경남도와의 협력사업이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어선 것 같습니다…결실을 직접 볼 수 있는 기회가 오게 되기를 기대합니다”라고 밝혔다.

도 관계자가 수차례 평양을 실무방문하고 지난 1월 이주영 당시 정무부지사가 민화협 정덕기 부회장과 농업협력사업 협약을 체결한데 이어 4월엔 육묘공장 건립과 채소 비닐온실 설치, 이앙기 150대 지원 사업 등을 벌인데 따른 화답이다.

사실 지난 4월엔 김 지사가 직접 방북키로 하고 실무 준비를 진행하던중 북측이 지방선거 임박 등 ’정치적’ 이유로 난색을 표시해 무산된 바 있다.

비슷한 시기에 진행중이던 다른 단체장들도 같은 통보를 받았다지만 당시 김 지사로선 상당히 아쉬움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남북교류에 관심이 많아 지난해 남북교류협력조례를 제정한데 이어 협력위 및 실무기획단 구성, 기금 10억원 조성 등 기반을 조성했고 2008년 경남에서 열리는 람사총회 북한 참여와 러시아-평양-경남을 잇는 마라톤대회 추진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도는 김 지사의 방북시기를 내달 21일께부터 3박4일 가량으로 짜고 평양 협동농장 벼 수확 행사와 농장시찰 등을 추진하면서도 국내외 분위기를 고려해 김 지사를 제외한 실무진 방북 등 2가지 시나리오를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

내달 방북에 대해 김 지사는 물론 도청 간부진 모두 현 시점에서 김 지사 방북에 대해 여론이 어떻게 반응할지 동향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다.

실무진들은 김 지사가 직접 방북할 경우 초청해준 북측과 신뢰를 구축할 수는 있지만 대북 지원을 반대하는 여론이 만만찮은데다 예산 미확보로 북측에 추가 지원을 할 수 없다는 문제점 등을 걸림돌로 지적하고 있다.

대신 김 지사가 빠질 경우 국내외의 불확실한 정치적 상황에서 방북에 대한 부담은 없으나 민화협에서 서운한 감정을 가질 우려가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여기다 김 지사가 전공노에 강경대응하면서 을지연습 폐지 주장에 대해 ’자주를 가장해 국가를 뒤흔드는 세력’이라고 강하게 비판한 적이 있어 북측이 이 부분을 문제삼지 않을 지에 대해서도 신경이 쓰이는 분위기다.

김 지사는 이에대해 “평양에 가야되지 않겠는가. 51%정도는 가는 쪽으로 기울어져 있다”며 “북핵 문제 등을 감안해 반대의 목소리도 있을 것으로 보여 부담스럽지만 인도적인 차원의 민간교류는 여기에 영향을 받지 않고 진행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가 남.북한을 오가며 정치적 보폭을 넓히려는 속내와 핵과 이산가족 문제 등을 해결하기 전엔 협력사업도 중단하라는 보수층의 반대 목소리 사이에서 어떤 선택을 내릴 지 주목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