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영 국방 “폭발지점에 한국軍 기뢰 없다”

김태영 국방부 장관은 29일 서해상에서 침몰한 천안함의 폭발 원인과 관련, “(한국軍) 기뢰 가능성은 없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에 출석, 한나라당 이윤성 의원의 질문에 “기뢰 가능성은 제가 함참의장을 하고 있던 지난 2008년에 그런 얘기가 있어 두 달간 그 지역을 탐색했다”면서 “과거에 폭뢰를 개조, 적의 상륙을 거부하기 위한 시설을 해 놓은 게 있었는데 다 수거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다만 “다른 어떤 방법에 의해 기뢰가 설치되는 것은 막을 수 없겠지만…”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앞서 민주당 문희상 의원의 질문에도 “서해안에 한국군 기뢰는 없다”면서 “침몰함인 천안함이 그 지역(침몰해역)을 그간 15번 정도 지나갔다. 수심이 20m가 넘고 충분히 기동할 수 있는 곳”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특히 실종자의 생존 가능성에 대해 “초계함이 침몰한지 3일 가까이 지났기 때문에 살아있을 가능성이 희박하지만 최선을 다해 조사할 것”이라며 “한명이라도 생존자가 아직 있는 것으로 간주하고 모든 노력을 기울여 수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살아있을 지도 모르는 인원들을 위해 선수와 선미 부분에 산소부터 주입해 살아 있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초계함 인양 후 조치와 관련, “침몰함에 대한 정밀 감식은 군의 능력으로 충분히 가능하다고 판단하지만 군뿐 아니라 민간 전문가를 포함해 실시한 감식 결과를 보고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함선의 폭발에 관해서는 모든 가능성을 놓고 조사하고 있다”면서, 천안함 노후에 따른 침몰설에 대해 “천안함이 20여년 됐지만 충분히 작전 수행에 지장은 없었다”며 “완벽히 준비되지 않은 함정을 작전에 내보내지는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여야의원들은 정부의 초동 조사가 미흡함을 지적하고 조속한 원인 규명과 빠른 실종자 구조에 힘을 쏟아달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