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영 “北 불안정, 언제든 올 수 있어”

김태영 국방장관 후보자는 18일 “김정일의 건강과 통치력의 불안정, 북한체제의 모순 등으로 인해 북한의 불안정 상황은 언제든 다가올 수 있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국방위의 인사청문회에 출석, 모두 발언 자료를 통해 “한반도에서는 북한의 핵 및 미사일 개발로 인해 군사적 긴장이 지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러한 국내외적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우리 국방은 끊임없이 발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장관이 바뀌어도 `정예화된 선진강군’ 건설이라는 일관된 방향을 지향해야 한다”며 “현재 추진하고 있는 정책 기조의 큰 틀을 유지, 연속성과 일관성을 보장하되, 상황의 변화를 고려해 실용과 변혁을 통해 발전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장관 임명시 국방운영 방향에 대해 ▲일류 경영 ▲글로벌 국방외교 ▲보다 더 강한 군대를 통한 현존전력 발휘의 극대화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국민의 국방 등을 제시했다.

그는 또한 북한의 황강댐 방류 사고와 관련, “군의 초기 대응체계를 전반적으로 점검, 보완하고 민관군이 합심해 관련 체계를 개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나아가 “남북교류의 군사적 지원도 충실히 해나가겠다”며 “국가의 본분과 도리 차원에서 국군포로 문제의 해결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