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총리, ‘北도발’ 긴급 관계장관대책회의 소집

정부는 24일 오전 국회에서 김황식 국무총리 주재로 긴급 관계장관 간담회를 열고 북한의 연평도 무력 도발에 따른 민생 안정화 대책을 논의한다.


간담회에서는 북한의 도발로 피해가 발생한 연평도 지역의 안정화 방안과 국내 경제 충격 최소화 대책, 여객 및 물자 수송 대책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임채민 총리실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연평도 주민들을 안정시키고 전력 등 피해 시설도 복구해야 한다”며 “복구 장비들을 현지로 운송하는 데 따른 안전 대책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국내 금융시장이 오전에 개장하는 만큼 이에 대한 대책도 논의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 총리는 전날 오후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 있는 행정안전부 위기관리회의실을 찾아 “국민의 경제활동이나 민생에 지장이 없도록 정부가 합심단결하고 단호한 모습을 보여 국민의 걱정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