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책공대 총장 미국 방문 재추진

작년 11월 말 미국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돌연 일정을 연기한 김책공업종합대학 홍서헌 총장 일행이 이달 말 미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5일 보도했다.


방송은 에번스 리비어 코리아소사이어티 회장 발언을 인용해 “김책공대 홍 총장 일행의 미국 비자 발급 문제가 조율되고 있는 등 대표단의 미국 방문이 이달 세 번째 주말경 있을 예정”이라며 “이들은 방미 기간 대부분 뉴욕주에 있는 시러큐스 대학에 머물면서 학술교류를 할 계획이지만 코리아소사이어티와 함께 하는 특별한 행사는 없다”고 말했다.


미국 시러큐스대학과 김책공대는 2001년부터 정보기술 부문을 중심으로 공동연구 및 과학 분야에 관한 학술교류를 시행했다.


한편 리비어 회장은 코리아소사이티가 추진하는 북한 조선국립교향악단의 미국 공연 관련해 “북한은 조선국립교향악단의 미국 공연을 원하고 있지만 현재 특별한 진전 상황은 없다”고 말했다.


2008년 2월 미국 뉴욕필하모니교향악단의 평양 공연 이후 조선국립교향악단의 답방 공연이 추진됐으나 지난해 봄 핵실험 등 북한의 도발 행위로 미북관계가 냉각돼 계획이 무산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