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책공대,신형 형광물질 개발”

북한에서 빛에 잠시만 노출해도 10시간 이상 빛을 발하는 신형 형광물질이 개발됐다고 북한 당국이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가 7일 전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전의 형광체들은 제조 공정이 복잡하고 안정성이 낮았으며 보충적으로 방사성 동위원소를 써 인체에도 해로웠다”며 “하지만 이번에 김책공업대학이 개발한 형광체는 종전의 제한성을 극복했다”고 소개했다.


이 매체는 이어 “종전에 비해 이 형광체의 제조원가는 20분의 1 이하이며 수명은 몇 배에 달한다”며 “이미 도로표지판, 가로등, 시계, 계기 눈금 등 여러 곳에 효과적으로 이용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